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용희 씨 355일만에 땅 밟았다 .. 삼성 "사과"하고 보상 합의

기사승인 2020.05.30  00:05:43

공유
default_news_ad1

김용희 씨 255일만에 땅 밟았다. 고공 철탑 농성 중단,, 삼성 사과, 보상 합의

 

삼성 해고자 김용희 씨가 1년 가까운 고공철탑 투쟁 끝에 마침내 승리하고 29일 땅을 밟았다. 고ㄱ

강남역 사거리 교통관제센터에서 고공농성을 벌인 지 355일만이다.

삼성전자는 29일 강남역 사거리 교통관제센터 철탑 위에서 사과와 복직을 요구하며 고공 농성을 벌여온 김용희 씨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고 김 씨가 이를 수용하면서 이뤄졌다.

김용희 문제 해결을 위해 힘써온 임미리 고려대 교수가 대신 읽은 사과문에서 삼성전자는 입장문에서 "김용희씨의 농성 문제가 양측의 합의에 의해 지난 28일 최종 타결됐다"며 "김씨에게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지 못한 데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히고 그의 가족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회사는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인도적 차원에서 대화를 지속했다"며 "뒤늦게나마 안타까운 상황이 해결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도움을 준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씨의 건강이 하루빨리 회복되기를 바라며 앞으로 보다 겸허한 자세로 사회와 소통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서울 강남역 사거리 교통 CCTV 철탑 위에서 복직을 요구하며 355일째 농성 중인 삼성해고노동자 김씨는 이날을 기점으로 고공농성을 중단하기로 했다.

김용희 삼성해고노동자 고공농성공대위 대표인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삼성과 합의문을 작성했고 오늘 오후 6시 강남역 2번 출구 철탑 앞에서 기자회견을 한다"며 "지지, 연대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1982년부터 창원공단 삼성항공(테크윈) 공장에서 일하던 김씨는 경남지역 삼성 노동조합 설립위원장으로 활동했다는 이유로 1995년 5월 말 부당해고를 당했다. 이에 삼성을 상대로 사과와 명예복직 등을 촉구하며 시위를 해왔다.

23년 넘게 투쟁을 이어오던 김씨는 회사에 계속 다녔다면 정년을 맞았을 지난해 7월 10일을 한 달 앞두고 삼성전자 서초사옥 인근인 강남역 CCTV 철탑 위로 올라갔다. 그는 고공농성을 하는 동안 세 차례 단식 농성을 병행하기도 했다.

뉴스플러스 press1@news-plus.co.kr

<저작권자 © 뉴스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