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업은행 디스커버리 피해자들 “펀드 사기 판매. 윤종원은 피해 보상하라”

기사승인 2020.06.11  15:36:20

공유
default_news_ad1

기업은행 디스커버리 펀드 피해자들이 11일 기업은행 을지로 본점 앞에서 집회를 열고 피해원금 보상을 요구했다.

피해자 100여명은 이날 오후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기업은행 규탄을 하며 사기펀드 판매에 대헌 책임을 질 것을 요구했다. ▶동영상 보러가기

기업은행운 이날 이사회를 열 예정으로 피해자들은 이에 맞춰 의사전달을 하겠다며 은행 진입을 계획했다. 은행측은 직원들을 앞세워 은향 정문을 막았다. 이 때문에 민원인의 은행 출입도 불편을 겪었다.

대책위는 피해사례를 발표하고 은행 펀드 판매사들이 양심고백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피해자들은 은행에 민원서류 전달을 하겠다고 은행 출입문을 향해 항의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노상에서 간이 민원접수실을 운영해 개인정보 이용 동의서를 접수했다.

뉴스플러스 press1@news-plus.co.kr

<저작권자 © 뉴스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