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공수처 '김웅 의원, 손준성 검사' 사무실 압수수색

기사승인 2021.09.10  12:42:02

공유
default_news_ad1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고발 사주 의혹과 국민의힘 김웅 의원실을 10일 전격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있다. 공수처는 또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당시 수사정보정책관) 사무실과 자택도 압수수색했다.  

공수처가 강제수사에 나선 것은 지난 6일 친여 성향의 시민단체가 고발장을 접수한 지 4일 만이다. 

공수처는 이날오전 9시30분쯤부터 의원회관 내 김웅 의원실에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김 의원은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로 거론된다.

검사와 수사관들은 김 의원 사무실에서 PC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총선을 앞두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으로부터 고발장을 전달받아 당에 건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을 검찰이 사주했다는 것이다. 

공수처는 손준성 검사의 사무실과 자택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있다. 손 검사는 김 의원에게 고발장과 실명이 기재된 판결문을 첨부해 보낸 것으로 의심이 제기됐다.

한 인터넷매체는 텔레그램방 캡처본을 게재하고 검찰 사주의혹을 제기했다. 캡처본에는 '손준성 보냄'으로 나와있다. 

시민단체 사법정의 바로 세우기 시민 행동은 지난 6일 해당 보도를 근거로 윤석열 전 총장, 김웅 의원, 손준성 검사 등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공직선거법 위반, 공무상 비밀누설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공수처는 이틀 만인 지난 8일 고발인 신분으로 이 시민단체 대표를 불러 조사했다. 당시에는 정식으로 수사에 착수한 단계가 아니었고, 아직 입건 상태도 아니었지만 강제수사로 전환했다.

공수처는 손 검사를 입건하고 김 의원은 중요 관계인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8월 국민의힘이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한 것과 관련 초안은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이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원은 전날 고발장 초안을 만들었고 당무감사위의 변호사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고발장은 보좌관이 가져왔는데 출처는 모른다고 말했다.

김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제보자로 거론한 조성은 씨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자신은 제보자가 아니라며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조 씨는 총선 당시 선거대책위 부위원장을 맡았다. 

JTBC와 접촉해 자신을 제보자라고 밝힌 인물이 나와 그가 누구인 지 상황은 혼란스러워지고 있다.

여권의 정치 공세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빨리 규명해달라"고 했다.

 

강봉균 kebik@news-plus.co.kr

<저작권자 © 뉴스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