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윤석열 측 “조성은 출국 예고 출국금지, 박지원 국정원장 수사” 촉구

기사승인 2021.09.14  19:52:38

공유
default_news_ad1

- 공수처, 박지원 조성은 고발사건 검토 착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14일 박지원 국정원장과 만난 제보자 조성은 씨의 미국 출국 예고와 관련 긴급 출국금지 조치하고 박 원장을 신속하게 강제수사 하라고 촉구했다.

윤석열   캠프 정치공작 진상규명 특별위원회는 성명서를 통해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의 공모 정황이 드러난 이상 공수처는 신속히 이 사건에 대해 수사를 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캠프는 "(박 원장과 조성은씨가 서울 호텔에서 만난) 8월11일은 조성은의 뉴스버스 최초 제보일인 7월21일과 뉴스버스의 '고발사주 의혹' 최초 보도일인 9월2일과 인접한 날짜이고, 만남 직전인 8월10일에 조성은이 100여 개의 파일을 다시 다운로드 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측은 "박 원장과 조성은의 만남은 단순한 식사 자리가 아닌 '고발사주 의혹'을 '기획'하기 위한 준비 모임으로 의심받기에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씨가 지난 12일 SBS와의 인터뷰에서 "9월2일(최초 보도일)이라는 날짜는 우리 원장님(박 원장)이나 제가 원했던거나 제가 배려받아서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라고 말한 점, 뉴스버스가 14일 보도를 통해 "지난 7월21일 조성은씨는 뉴스버스에 5장의 캡처파일을 보내왔다. 뉴스버스는 조씨로부터 이날 이후 첫 보도(9월 2일)까지 추가 자료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측은 박 원장과 조씨, 성명 불상 1인을 공수처에 고발했다.

강봉균 kebik@news-plus.co.kr

<저작권자 © 뉴스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