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미연합사 전 기획처장 "2018년 장군 진급심사 부정 있었다"

기사승인 2024.02.04  18:31:15

공유
default_news_ad1

- 주원식 전 처장, 연합사부사령관 지휘 추천 '상층A' 0순위인데 심사 과정서 명단 바뀌어 탈락, 아빠 찬스 의혹 제기

문재인 정부 시기인 2018년 장성 진급 심사에서 아빠 찬스로 의심되는 진급 조작이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미연합사령부 주원식(54) 전 기획처장(당시 대령)은 최근 본지에 2018년 11월 국방부 장성 진급 심사에서 부정이 개입됐다고 폭로했다. 

   
 

주 전 기획처장은 육군사관학교 출신(48기)로 '작계 5015'를 만든 설계자다. 2018년 11월 한미연합사령부내에서 지휘 추천에서 최고 등급을 받아 장성 진급 0순위였는데 심사과정에서 자신보다 뒤쳐져 있던 자와 명단이 뒤바뀌면서 탈락했는데 이 과정에 아빠 찬스가 작용했다는 것이다. 

주 전 기획처장은 "2018년 문재인 정권 당시 정권 차원의 비호 하에 조직적으로 자행된 장성 진급 부정과 관련해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밝히고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주 전 처장은 문 전 대통령이 군 통수권자로 장성진급 비리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이를 은폐하도록 지시했다며 문 전 대통령을 포함해 김유근 안보실1차장, 정경두 전 국방부장관 등 정권차원의 장성진급 부정에 대한 조직적 은폐 여부를 철저하게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방부가 2018년 진급 서버 저장기록이 뒤죽박죽된 195가지 이유 중에서 14가지는 엉터리, 거짓으로 해명하고 나머지 181가지는 해명조차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시 지휘 추천 및 장군 진급 심사 결과가 저장된 백업 장비 등을 공개해야 한다는 것이다. 

당시 주 전 처장의 상관은 한미연합사부사령관 김병주 전 대장(현재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이었으며 아빠 찬스로 진급한 당시 한미연합사 연습처 이모 연습과장(현 수도권 부대 사령관)이 의혹의 중심에 있다며 이들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통상적으로 1차에서 소장 진급하고 합참 근무 경력자가 합참 작전기획부장에 보임된다. 그럼에도 3차에서 소장으로 진급하고 합참 근무경력도 없는 자가 합참 작전기획부장을 거쳐 수도방위를 책임지고 있는 부대의 사령관으로 발탁된 것은 부친의 아빠 찬스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것이다. 의혹의 인물로 지목된 이모 전 연습과장의 부친은 1차에서 소장으로 진급해 합참 작전기획부장을 맡았다가 3군단장으로 영전했다가 퇴임한 예비역 중장이다.    

주 전 차장은 군 생활 동안 고초도 겪었다.

주 전 처장은 진급 심사에 부정이 개입됐다며 군 수사기관에 진실을 밝혀달라고 청원하자 윗선에서 나서 이를 덮으려 하는 한편 다음 번에는 꼭 진급을 시켜주겠다고 회유를 시도하는 일도 있었다고 했다.

   
 

주 전 차장이 이에 불응하고 계속 문제를 제기하자 군 검찰이 나서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했고 군사법원 재판부는 주 전 차장의 방어권을 보장하지 않고 증거조사 요청도 무시하는 등 편파적인 재판 진행으로 1년간 억울한 옥살이까지 했다고 밝혔다.  

주 전 차장은 인권침해를 당하기도 했다. 주 전 차장이 휴가차 자리를 비운 사이 개인 사물함에 들어있던 통장은 물론 수첩까지 꺼내 들여다보고 통장은 돌려주지 않은 채 파쇄했다는 어처구니 없는 일을 겪기도 했다는 것이다.   

주 전 처장은 군은 더이상 성역이 아니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의혹을 명명백백하게 밝혀 상식이 회복된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본지의 유투브 채널에는 주 전 차장의 1인 시위 영상에 "군대의 혁신과 인사의 공정성은 군 사기에 큰 영향을 미치는데 주 전 차장이 겪었던 아빠 찬스로 보직 대물림을 하는 것은 관행화된 군대내 적폐"라며 반드시 적폐를 뿌리뽑아야 한다"는 댓글이 달렸다.  

주 전 차장은 아울러 가려진 진실을 밝히겠다며 재심 청구도 검토하고 있다.   

본지는 당시 무슨 일이 있었는 지 주 전 기획차장과의 인터뷰 내용을 시리즈로 나눠 보도할 예정이다. 국방부에 주 전 차장의 의혹과 관련해 1인 시위 내용을 알고 있는 지와 함께 입장을 묻는 질의서를 보낸 상태로 국방부의 입장은 추후 지면에 반영할 방침이다. 

특별취재팀 press1@news-plus.co.kr

<저작권자 © 뉴스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