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트윌란 조규성-이한범 코리안 듀오, 첫 동반 득점 기록하며 역전승 이끌어

기사승인 2024.02.26  13:24:53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플러스(News-Plus)]덴마크 프로축구 미트윌란에서 활약하는 조규성(26), 이한범(22)이 동반 득점에 성공했다.

미트윌란은 26일(한국시간) 덴마크 오르후스의 세레스 파크 앤 아레나에서 열린 오르후스와의 2023-2024 덴마크 수페르리가 1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9명이 뛰는 악재를 뚫고 3-2 진땀승을 거뒀다.

직전 18라운드에서 0-1로 패했던 미트윌란은 연패를 막아내며 승점 39로 2위에 랭크돼 선두 브뢴뷔(승점 40)를 승점 1차로 추격했다.

미트윌란은 조규성을 아랄 심시르와 함께 투톱 스트라이커에, 이한범을 오른쪽 풀백으로 기용했다. 이한범은 지난해 11월 정규리그 14라운드 흐비도브레전에서 후반 43분 교체 투입돼 데뷔전을 치른 이후 벤치를 달구다가 이날 첫 선발 출전 기회를 잡았다.

미트윌란은 전반 9분 만에 오르후스의 파트릭 모르텐센에게 페널티킥으로 실점하며 끌려 나간 가운데 동점골을 이한범과 조규성이 합작했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이한범이 골 지역 오른쪽에서 볼을 잡은 순간 상대 선수에 발을 채여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직전 18라운드에서 페널티킥 실축의 아쉬움을 맛봤던 조규성이 키커로 나서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을 1-1로 마친 미트윌란은 조규성의 골에 기여한 이한범의 역전 골로 앞서 나갔다. 후반 3분, 코너킥 상황에서 수비수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높게 튄 공을 이한범이 오른발로 침착하게 밀어 넣어 데뷔골로 연결했다. 이한범은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1골 1도움을 기록 중이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였다.

미트윌란은 후반 4분 파울로 빅터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더니 후반 30분에는 스베리르 잉가손마저 두 번째 옐로카드를 받고 그라운드를 떠나면서 9명이 뛰는 위기를 맞았다.

미트윌란이 결국 후반 31분 오르후스의 모르텐센에게 두 번째 페널티킥 득점을 허용해 2-2가 됐다.

하지만 미트윌란은 후반 추가시간 역습 상황에서 찰스가 득점에 성공하며 짜릿한 승리를 따냈다.

경기 종료 후 통계 전문 사이트 소파스코어는 이한범에게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인 8.7을, 조규성에게는 평점 7.0을 줬다.

신우승 s200813096@nate.com

<저작권자 © 뉴스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