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윤 대통령, 사마르칸트 방문, 중앙 3국 순방 마무리하고 귀국길

기사승인 2024.06.16  01:14:43

공유
default_news_ad1

윤석열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일정을 마무리하고 귀국길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이날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함께 실크로드의 중심지 사마르칸트를 방문하는 일정을 끝으로 5박7일 간의 중앙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한국으로 출발했다.

윤 대통령 내외는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인 고도시 사마르칸트 공항에서 귀국하기 전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부부와 작별인사를 나눴다.

이날 공항에서는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부부와 대통령의 둘째 딸 부부가 윤 대통령 부부를 배웅했다.

윤 대통령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에게 "감사하다. 다시 만나자"는 말과 함께 포옹 인사를 하고 비행기에 탑승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이번 방문이 굉장히 만족스러웠고 좋은 성과가 있었다. 편안한 여행이 되시길 바란다"고 화답하고 김건희 여사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이날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인 고도시 사마르칸트를 방문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과거 실크로드의 중심지를 방문함으로써 양국 교역의 역사를 되짚어 보고, 협력과 신뢰의 관계를 다졌다.

특히 사마르칸트 주지사를 지낸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동행하며 아프로시압 박물관과 울르그베그 천문대 등을 직접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0∼11일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해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이어 카자흐스탄으로 이동해 11∼13일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등 국빈 방문 일정을 소화했고, 13∼15일에는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해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광물 등 공급망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K-실크로드 구상의 지지를 끌어냈다.

박상민 press1@news-plus.co.kr

<저작권자 © 뉴스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