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IBK기업, 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 본점 앞 집회금지 가처분 신청

기사승인 2021.12.02  11:53:15

공유
default_news_ad1

- 피해 대책위 "집회 표현의 자유 막기 앞서 사기 피해 보상부터"

기업은행 윤종원 행장이 자사가 판매한 디스커버리펀드 사기 피해자들에게 보상 대책 제시 대신 집회, 시위 중 죽음을 상징하는 퍼포먼스 중단을 촉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제출했다.

전국 사모펀드피해자 대책위원회 소속 기업은행 사모펀드 피해자들이 서울 중구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원금 보장 피해 보상을 촉구하는 집회를 수개월째 열고 있다.

   
 

피해자 대책위와 은행 측은 수차례 협의를 했지만 은행 측은 전액 보상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대책위는 은행 측의 신속한 피해보상을 촉구하고 전재산을 은행에 맡겼는데 관리 실패로 인해 재산손실을 입어 살기가 힘들다는 사연을 알리고자 관을 놓고 관 위에 눕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윤 행장은 이에 대해 혐오감을 준다며 거부감을 드러내며 대형 로펌을 통해 집회금지 가처분 소송을 냈다.

이와 관련 피해자들의 입과 표현수단까지 막겠다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대책위 이의환 실장은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해야할 것은 자신의 이미지나 체면, 명예를 찾을 게 아니라 기업은행이 사기판매로 전재산을 잃게 된 중소기업과 고객들의 피해를 하루 속히 복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디스커버리펀드는 장하성 동생 펀드로 잘 알려져 있다.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현 주중 대사)의 친동생인 장하원 씨가 설립한 디스커버리인베스트먼트의 상품을 기업은행이 나서 독점적으로 운용, 모집했다.

윤종원 행장은 청와대에 근무하다 올해 초 기업은행장으로 임명돼 낙하산 논란을 빚었다.

 

 

 

 

 

 

 

 

 

 

이시앙 ciy@news-plus.co.kr

<저작권자 © 뉴스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